적정수가의 허구성

장윤성 / 2019-01-08 / 조회: 1,644


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내놓은 '균등 이윤 적정 수가론'이 가지고 있는 허구성을 생각해 봅니다. 학력고사에 똑같은 점수가 반영된다면 누가 굳이 어려운 과목을 공부하겠습니까? 수능 문제도 난이도에 따라서 배당 점수가 다른데 하물며 사람 몸에 가하는 의료 수기의 이윤 폭이 같다는 것은 얼마나 허구적인가요? 동일한 이윤 폭이라는 것은 어떻게 산정할 것이며, 그 이윤 폭이 사회적 합의에 의해 결정된다니, 이 무슨 어처구니없는 벼슬아치의 망발인가요.



       

▲ TOP


  • 대학병원 주차하는데 30분

  • 낡은 의료산업을 혁신하는 길 (feat. 김정호 교수님)

  • 가격통제의 비극, 뇌수막염 검사 이야기

  • 스카이캐슬 이야기

  • 정부가 전공의 수련 비용을 지원해야 하나?

  • 복지주장의 위선

  • 비싼 미국 의료의 이면

  • 미국의 마약 위기, 정부의 개입이 문제를 키운다.

  • 차별 이야기2

  • 차별 이야기1

  • 김용균법은 노동자와 환자의 안전을 보장해주나?

  • 집단따돌림과 노예제도

  • 의료서비스를 누릴 권리는 기본권인가?

  • 지역병상총량제, 설계주의자들의 오만

  • 적정수가의 허구성

  • 왜 이런 유튜브를 하나? 누가 봐줄 것도 아닌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