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거게임은 현실에서도 존재한다

Jen Maffessanti / 2022-04-01 / 조회: 6,014


cfe_해외칼럼_22-13.pdf


다양한 디스토피아 영화가 있지만 그 중에서 수잔 콜린스의 헝거게임 시리즈가 가장 인기를 끌었다. 디스토피아 이야기는 확실히 인기가 있지만, 소설 속이 아니라 우리는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사회주의 국가에서도 디스토피아를 볼 수 있다.


1. '캐피톨’ vs '디스트릭트’


헝거게임에서는 '캐피톨’과 '디스트릭트’가 등장한다. 캐피톨은 모든 좋은 물건으로 가득하고 모든 것이 디스트릭트의 것을 능가한다. 하지만 이것들은 디스트릭트에서는 전혀 사용할 수 없는 것이다. 이는 소련에서도 비슷한 상황이었다. 모스크바와 같은 대도시들은 사치의 공간이었지만 시골은 그렇지 않았다. 오늘날에도 마찬가지로 수도와 지방의 이분법은 존재한다. 남북한의 야간 위성사진을 보면 자유로운 한국의 경우에는 수도 서울 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에 불이 켜져 있는 반면 북한은 암흑의 '바다’ 한가운데서 오직 수도 평양만 밝게 빛난다. 


2. 고급 식사 vs 찌꺼기를 얻기 위한 분투


헝거게임 속의 캣니스는 12구역(디스트릭트)에서는 본적도 없는 캐피톨의 음식에 놀란다. 이는 소련 체제에서도 볼 수 있었다. 스테이크, 랍스터, 캐비어는 당의 엘리트들에게 비밀리에 전달되었고, 서민들은 저품질의 빈약한 식품을 공급받았다. 하지만 소련에서 가장 훌륭한 음식이라 한들 미국의 식료품 가게의 그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더 현대적인 예로 베네수엘라도 들 수 있다. 2017년에 베네수엘라의 성인은 식량 부족 때문에 체중이 25파운드 감소했고 많은 사람들이 영양실조로 고통받는다. 한편 사회주의체제의 지지자들은 식량이 담긴 “단결의 가방”을 받으며 생활하고 대통령 마두로는 아내와 함께 타락한 파티를 즐기고 있다.


3. 마차 vs 인간의 걸음


헝거게임으로 돌아와서, '캐피톨’의 경우, 고급스러운 운송수단을 활용하지만 12구역에서는 차를 타보기는 어렵고 주로 걸어다닌다. 소련과 동독에서도 마찬가지로 서민들에게 자동차는 너무 귀중했던 것으로 손상되지 않기 위해서 거의 사용되지 않은 반면 군대는 탱크를 가지고 있었고 최고 지도자는 장갑 리무진을 갖고 있었다. 이는 현대 쿠바에서도 볼 수 있다. 


4. 인간으로서의 대우 vs 톱니바퀴로서의 대우


헝거게임에서, 모든 구역에 지정된 전문 분야가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헝거게임의 조공인(tribute)이나 코치(또는 평화 유지군에 가입)가 아니라면 구역을 떠나 더 나은 일을 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이는 마오쩌둥 치하 중국이나 북한, 베네수엘라에서도 볼 수 있다. 특히, 베네수엘라에서는 경제가 계속 붕괴됨에 따라 의료인, 변호사, 교수였던 여성들조차 자신과 가족의 생계를 위해 본인의 몸을 판매하기에 이른다. 이 사람들이 공부하고 훈련했던 것은 굶주림 앞에서는 의미가 없다. 


5. 표현의 자유 vs 반대 억압


영화 헝거게임 속에서 '캐피톨’이 12구역을 대상으로 하는 게임의 본질은 실패한 반란 시도에 대한 처벌과 이를 상기시켜주는 것으로서 반대를 억제하는 것이다. 소련과 동독에는 비록 헝거게임은 없을지언정 강제 노동 수용소와 비밀 경찰이 존재했다. 또한 우크라이나의 '홀로도모르’처럼 불충을 처벌하기 위해서 인위적으로 수백만을 굶주리게 한 사건도 있었다. 현재까지도 베네수엘라에서는 정권에 대한 비판자들이 투옥되거나 살해되고 북한에서도 정권에 도전하는 사람을 가두는 수용소가 있다. 


대리 스릴 VS 진짜 독재 국가


어떠한 정부도, 사회도 완벽하지는 않다. 가장 자유롭고 번영하는 나라조차도 개선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시민의 인권을 짓밟는 사람들이 모두 사회주의 체제 하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데올로기를 완전히 받아들이는 사회주의 국가들은 궁극적으로 이렇게 한다. 11월 9일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기념하며 자유를 위해 모든 것을 위험에 두었던 실제 영웅과 헝거게임의 여주인공을 기억해야 한다. 또한 여전히 정부의 억압하에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 역시 기억해야 한다. 


본 내용은 아래 기사 및 칼럼 내용을 요약 번역한 내용입니다.

Jen Maffessanti, 5 Ways the Hunger Games Dystopia Happened in Real Life, 5 November, 2019

출처: https://fee.org/articles/5-ways-the-hunger-games-dystopia-happened-in-real-life/

번역: 김보미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838 리즈 트러스, 감세보다 필요했던 것은
Ben Ramanauskas / 2023-01-13
Ben Ramanauskas 2023-01-13
837 SNS 검열 규제가 시장에 미치는 악영향
Hannah Cox / 2022-12-23
Hannah Cox 2022-12-23
836 영국, 공공임대주택의 구매와 소유를 시장에 허하라
Elizabeth Dunkley / 2022-12-08
Elizabeth Dunkley 2022-12-08
835 재산권 보호를 법원에만 맡길 수 없는 이유: 신호 효과
Sam Branthoover / 2022-11-24
Sam Branthoover 2022-11-24
834 “가짜뉴스” 규제는 시장에 맡겨라
Kimberlee Josephson / 2022-11-14
Kimberlee Josephson 2022-11-14
833 과학적 방법의 남용이 위험한 이유
Mike Roberts / 2022-11-04
Mike Roberts 2022-11-04
832 뉴저지 주는 어떻게 혁신 교육의 중심지가 되었는가
Kerry McDonald / 2022-10-28
Kerry McDonald 2022-10-28
831 위기의 영국 정부, ‘3선 방어’를 도입해야
James Ginns / 2022-10-21
James Ginns 2022-10-21
830 캘리포니아에서 맥도날드가 철수할 수도 있다고?
Brad Polumbo / 2022-10-14
Brad Polumbo 2022-10-14
829 영국 보수당은 왜 위기에 처했는가
William Atkinson / 2022-10-07
William Atkinson 2022-10-07
828 미국의 총기규제법 개정안이 초래할 엉뚱한 부작용
Hannah Cox / 2022-09-30
Hannah Cox 2022-09-30
827 영국이 진정으로 우크라이나를 도울 수 있는 방법
William Atkinson / 2022-09-23
William Atkinson 2022-09-23
826 케인즈의 ‘애니멀 스피릿’ 이론은 왜 잘못됐는가
Peter Jacobsen / 2022-09-16
Peter Jacobsen 2022-09-16
825 영국의 새 총리 리즈 트러스가 세금 감면을 해야하는 이유
Tony Armstrong / 2022-09-09
Tony Armstrong 2022-09-09
824 미국 경찰의 관료주의가 대참사를 불러일으켰다
Jon Miltimore / 2022-09-02
Jon Miltimore 2022-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