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E로고
정보
네트워크
교육
FreeTube
오디오클립
도서
CFE 소개
ENG Facebook YouTube search

"소득주도성장으로 5년간 국가 채무 440조원 증가"

자유기업원 / 2022-02-21 / 조회: 2,003       월간조선

국가 채무에 빨간 경고등이 켜졌다. 


재단법인 자유기업원은 지난 18일,  ‘바람직한 재정건전화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현정부의 소득주도 성장과 정부주도 일자리 창출 정책이 실패하면서 재정의 지속가능성이 크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을 집중 조명했다. 


황상현 상명대학교 경제금융학부 교수에 따르면 2022년 국가채무는 5년간 440조원이 증가해 1068조원이며 통합재정수지는 2019년 이후 연속 3년간 적자고 국가채무비율은 2025년에는 60%에 다가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황 교수는 “세율 증대보다는 재정건전성 제고에 효과적인 재정준칙을 도입하고  Pay-go 제도(의무지출을 증가하는 신규법안 입법시 의무지출을 감소시키거나 세입을 증가시키는 다른 법안을 함께 입법화하는 제도)도 시행해야 한다” 며 “바람직한 재정건전화 방안은 구조적인 재정지출의 급격한 증가를 억제하고 효율적인 조세구조를 구축하며 효과적인 재정준칙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승래 한림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향후 조세제도의 효율성 강화를 위하여 부가가치세 등 소비세의 세수비중은 다소 확대하고 법인세의 세수비중은 다소 축소할 필요가 있다”며 “부가가치세의 면세범위 조정이나 세율 인상에 대한 논의의 필요성도 크다.”고 지적했다.


김홍균 서강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재정준칙이 도입될 경우 이를 감사 및 감독할 독립적인 기관이 필요하다. 선거 때마다 각 당의 공약에 대한 지출 규모를 측정해 발표하는 네덜란드의 CPB를 참고해 도입할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최승노 자유기업원장은 “여러 포퓰리즘적 정책으로 인해 국가 재정에 위기가 닥쳐오고 있다. 지속가능한 재정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유기업원은 시장경제와 자유주의 사상을 전파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으로 자유주의와 시장 경제에 대한 국내외 칼럼 및 리포트를 발간하고 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796 [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인류의 삶을 변화시킨 40가지 놀라운 변화
자유기업원 / 2022-05-09
2022-05-09
8795 당선인이 꼽은 인생의 책 ‘선택할 자유’
자유기업원 / 2022-04-26
2022-04-26
8794 [논설실의 서가] `자유`는 눈부시다
자유기업원 / 2022-04-17
2022-04-17
8793 자유기업원 `자유의 순간들` 발간…전문가 40인 고찰 담아
자유기업원 / 2022-04-14
2022-04-14
8792 자유기업원 창립 25주년 기념식 “자유주의와 시장경제를 알린 25년”
자유기업원 / 2022-04-11
2022-04-11
8791 정부가 간섭할수록 경제는 망가져요 자유시장경제가 `부자 나라` 만든다
자유기업원 / 2022-04-11
2022-04-11
8790 [신간산책] 자유주의와 함께 한 모든 순간이 눈부셨다-`자유의 순간들`
자유기업원 / 2022-04-07
2022-04-07
8789 “규제 개혁 약속 엊그제건만” 사정 정국에 떠는 재계
자유기업원 / 2022-03-30
2022-03-30
8788 [논설실의 서가] 번영을 위한 지름길
자유기업원 / 2022-03-20
2022-03-20
8787 [원 클릭 시사] 세금해방일
자유기업원 / 2022-03-17
2022-03-17
8786 `친시장` 윤석열 정부, 손질할 기업 규제는
자유기업원 / 2022-03-14
2022-03-14
8785 “일자리는 기업이 만드는 것”…정부 과제는 민간 일자리 육성
자유기업원 / 2022-03-14
2022-03-14
8784 “한국, GDP 대비 자산세 비중 OECD 공동1위”
자유기업원 / 2022-02-23
2022-02-23
8783 한국, GDP 대비 자산세 비중 OECD 공동1위....종부세 부담 가장 커
자유기업원 / 2022-02-23
2022-02-23
8782 “소득주도성장 등으로 국가채무 5년간 440조원 늘었다”
자유기업원 / 2022-02-21
2022-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