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기업원, ‘2021 자유의 밤’ 성료…자유경제입법상 등 시상

자유기업원 / 2021-12-08 / 조회: 367       스카이데일리

자유시장경제를 구현하는 자유기업원이 지난 1년여간 자유주의를 빛낸 각 분야의 인물을 선정하고 감사의 의미를 전했다.

 

자유기업원은 지난 6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열림홀에서 ‘2021 자유의 밤’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자유기업원은 매년 연말에 자유의 밤 시상식을 진행해왔다. 시상은 △자유기업인상 △자유경제교육상 △자유경제입법상 △자유등대상 △자유미래상 △자유인상으로 총 6개 부문이다.

 

이번 시상식 행사에는 안재욱 자유기업원 이사장과 최승노 자유기업원 원장, 곽은경 자유기업원 기업문화실장을 비롯해 수상자인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및 신중섭 강원대학교 명예교수, 이재하 남서울대학교 교수, 심범섭 인포벨 대표, 손경모 자유인문학회 회장, 강위석 시인 등이 참석했다.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도 수상명단에 포함됐지만 일정상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못했다.

 

‘자유경제입법상’은 국회의원들의 입법 활동을 평가해 자유주의와 시장친화적인 활동으로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공헌한 국회의원들에게 주는 상이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이번 수상의 영예는 조해진 의원(경남 밀양시의령군함안군창녕군), 김석기 의원(경북 경주시), 박수영 의원(부산 남구갑), 배현진 의원(서울 송파구을) 등에게 돌아갔다.

 

조해진 의원은 지자체의 금품 살포행위를 제한하는 법 발의를 통해 포퓰리즘을 방지해 국정이 건전하고 질서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석기 의원은 원전 가동을 위한 휴지기 도입을 제안하는 등 효율적인 에너지 자원 운영을 위해 힘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수영 의원은 보건복지부 업무 효율화를 위해 보건부를 신설하고 복지분야는 고용노동부로 이관하는 등 정부조직 효율화를 위한 입법 활동을 해왔다. 배현진 의원은 1주택 실소유자의 종합부동산세 감면안을 발의한 점이 인정돼 본 상이 수여됐다.

 

‘2021 올해의 자유인상’에는 신중섭 강원대학교 명예교수가 선정됐다. 신중섭 교수는 강원대학교 윤리교육과 교수로 재직했다. 신 교수는 포퍼, 하이에크, 로티의 자유주의 사상을 연구했으며 한국과학철학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또 자유주의 시리즈 <포퍼의 열린사회와 그 적들>의 저자이자 <치명적 자만>의 역자이다. 자유기업원은 우리 사회에 자유주의 정착을 위해 일생을 헌신해온 분들을 기리기 위해 ‘자유인상’을 제정해 2014년부터 수여하고 있다.

 

‘자유기업인상’은 심범섭 인포벨 회장이 수상했다. 심범섭 회장은 ‘인포모셜’을 도입해 광고업계 패러다임을 바꾸고 유통 틈새시장을 개척한 사업가다. 이러한 혁신 경영을 통한 시장 자유 증진이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자유경제교육상’은 이재하 남서울대학교 경영학과 교수가 받게 됐다. 이재하 교수는 대학 내 교육프로그램을 개설해 오랜 기간동안 시장경제원리와 기업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널리 전파하는데 기여한 점이 평가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자유미래상’ 수상자는 손경모 자유인문학회 회장이다. ‘자유미래상’은 현실의 장벽을 이겨내며 도전정신을 발휘해 자유주의를 전파하는데 공헌한 청년에게 주는 상이다. 손경모 회장은 자유인문학회를 운영하며 자유주의 사상 전파 및 청년네트워크 강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자유등대상’ 수상자는 강위석 시인이다. ‘자유등대상’은 자유주의를 전파하는데 공헌한 사회 원로에게 주는 공로상이며 금년에 신설되었다. 강위석 시인은 1960년 등단 이후 <향기나는 사람들>, <알지 못할 것의 그림자> 등의 작품을 출간했으며 월간 에머지의 대표이사 및 편집인을 역임했다.


 [강주현 기자 /  sky_jhkang , jhkang@skyedaily.com]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778 “위헌적 요소 다분한 중대재해법, 입법보완 시급”
자유기업원 / 2022-01-19
2022-01-19
8777 "중대재해법은 경영책임자를 처벌하는 등 연좌제적 형법"
자유기업원 / 2022-01-19
2022-01-19
8776 최준선 교수 "최태원 지분 인수, 공정거래법 위반 아니다"
자유기업원 / 2021-12-23
2021-12-23
8775 `실트론 부당이익` 최태원 과징금 16억원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74 최태원 ‘책임경영’ 발목…재계 “기업 투자 위축” 반발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73 자유기업원 "SK실트론 사건,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는 부당...명확한 위법성 기준 내놓아야"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72 최태원, 검찰고발-지분매각 피했지만...법적 대응 예고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71 "SK실트론 사건 과징금 부과, 기업경영 과도한 개입"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70 검찰 고발 피한 최태원… 재계 “총수 지분 인수, 상법·공정거래법 이중 규제”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69 공정위, 최태원 회장·SK에 과징금 총 16억원 부과..."SK실트론 주식 인수 중 사업기회 제공"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68 자유기업원, 공정위의 SK실트론 사건 제재 결정 `부당하다` 논평
자유기업원 / 2021-12-22
2021-12-22
8767 "최태원 회장의 SK실트론 지분 인수, 무혐의 판결해야"
자유기업원 / 2021-12-21
2021-12-21
8766 글로벌 위기 극복 광폭 행보…최태원 SK회장 `발목` 잡지 말아야
자유기업원 / 2021-12-21
2021-12-21
8765 최준선 성대 교수 "SK실트론 사건, 사업기회 아닌 책임경영"
자유기업원 / 2021-12-21
2021-12-21
8764 “최태원 회장의 SK실트론 지분 인수, 무혐의로 판결해야”
자유기업원 / 2021-12-21
2021-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