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자유와 사회 도덕은 상생관계”

자유기업원 / 2020-09-22 / 조회: 11,078       스페셜경제

자유기업원 주최 '내가 선택하는 자유’ 출간 기념 세미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개인의 자유는 줄어들었다. 


공중 보건이라는 대의명분 아래 개인의 선택권은 설 자리를 잃은 것이다. 자유를 외치는 게 이기적으로 비춰질 만큼 국가 위기상황이 이어지면서 자유에 대한 국가의 통제는 강화되는 모습이다. 


사회의 도덕을 위해 개인의 자유는 희생되는 게 맞는지 모호한 요즘, 자유와 평등, 정의의 함수관계를 조망하는 세미나가 열렸다. 


22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열림홀에서 자유기업원 주최로 열린 '내가 선택하는 자유’ 출간 기념 세미나에 참석한 학자들은 개인의 자유와 사회의 도덕은 반비례 관계가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오히려 개인주의는 공동체와 상생하는 개념이라는 지적이다. 


'내가 선택하는 자유’의 저자이자 발제를 맡은 모기룡 박사는 개인주의의 본질에 주목했다. 


그는 “본래 책의 원제가 '나와 우리는 주체적으로 자유를 선택한다’였다”며 “세계적으로 자유가 설 자리를 잃어가는 상황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자유의 필요성과 그 주체가 '나’라는 개인임을 강조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양 텍스트로서의 '자유’를 한국인의 입장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동양철학의 개념으로 재해석한 것이 책의 목적”이라며 “서양의 '원자적 개인’이 아닌 도가나 불교의 개인주의적 사상을 바탕으로 할 때, 자유는 공동선과 양립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동양의 '상생’의 개념으로 설명한 개인주의야말로 공동체주의와 충돌하지 않으면서 자유를 추구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토론에 나선 손경모 자유인문학회 회장은 '내가 선택하는 자유’의 배경 사상들에 설명을 더하며 토론을 진행했다. 


손 회장은 “개인이 사회 속에서 서로에게 긍정적인 작용을 하는 것을 개인주의, 공동체가 서로에게 긍정적인 작용을 하는 것을 공동체주의라고 한다”며 개인주의를 둘러싼 모호한 개념들을 명확히 정의했다. 


또 “서양의 '원자적 개인’에 대해 사회에서 홀로 떨어졌다는 의미로 해석하는 오류는 번역의 문제”라면서 “유일신 앞의 단독자로서, 가장 양심적이고 존엄한 주체의 의미로 해석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신중섭 강원대학교 교수는 책에서 서술한 자유주의의 개념을 보완하며,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이념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자유’와 '자유주의’의 개념은 다르므로 명확히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고 전제한 신 교수는 자유주의는 삶, 이념, 정치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해석될 수 있음을 설명했다. “부자유를 느낄 때, 그리고 그 원인을 세 가지 측면에서 찾기 시작할 때 자유주의가 시작된다”라는 것이 신 교수의 주장이다.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669 “중대재해법은 시대착오적 법안…보완입법 필요하다”
자유기업원 / 2021-01-15
2021-01-15
8668 경제 덮은 외눈정치, 국가·국민 위 군림하는 괴물노조 낳았다
자유기업원 / 2021-01-11
2021-01-11
8667 기업 극치 중대재해법 임박…“사회주의 발상 다름없다”
자유기업원 / 2021-01-04
2021-01-04
8666 자유기업원, 올해 출판서 중 부문별 내년 추천도서 50권 선정
자유기업원 / 2020-12-30
2020-12-30
8665 [ESG 경영] ESG 대세라는데…‘홀로’ 뛰는 기업들
자유기업원 / 2020-12-24
2020-12-24
8664 정부만 장밋빛 전망…전문가들 "내년 경제정책, 근거 없는 낙관만 즐비"
자유기업원 / 2020-12-21
2020-12-21
8663 “기업은 죄인” 편가르기 정치에 절망의 터널 내몰린 청년들
자유기업원 / 2020-12-10
2020-12-10
8662 자유기업원, ‘2020 자유의 밤’ 시상식 개최…‘자유경제입법상’ 등 시상
자유기업원 / 2020-12-09
2020-12-09
8661 `2020자유경제입법상`에 김기현ㆍ박완수ㆍ김병욱ㆍ김영식 의원 선정
자유기업원 / 2020-12-06
2020-12-06
8660 자유기업원, 오는 7일 2020 자유의 밤 행사 개최
자유기업원 / 2020-12-02
2020-12-02
8659 [서평] 리처드 파이프스 지음 『소유와 자유』
자유기업원 / 2020-11-30
2020-11-30
8658 “근본대책 없이 일차원적 통제만…정부식 K방역은 위선이다”
자유기업원 / 2020-11-24
2020-11-24
8657 `K-방역` 실효성 문제 없나?...보다 노령자 사망률 14% 높아
자유기업원 / 2020-11-13
2020-11-13
8656 자유기업원 "K-방역 방향은? ... 고령층·기업으로 전환해야"
자유기업원 / 2020-11-05
2020-11-05
8655 방역의 경제학…“코로나 대책, 고령층에 집중해야”
자유기업원 / 2020-11-05
2020-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