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E로고
정보
네트워크
교육
FreeTube
오디오클립
도서
CFE 소개
ENG Facebook YouTube search

서울지하철 통합 이견…"안전강화"vs"굳이 왜"(종합)

자유경제원 / 2017-02-09 / 조회: 7,564       뉴스1

서울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의 통합과 관련해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찬반이 갈리고 있다. 한쪽은 '안전강화, 시민편의 제고'를 위해 통합이 필요하다고 하는 반면에 다른 한쪽은 '과장된 기대'라며 요금 현실화 등 지금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는 9일 오후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교통공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 공청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대현 서울시 교통기획관은 추가적인 재정부담 없이 안전인력을 확보해 시민안전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복업무인력을 지하철역 등 현업·안전분야로 재배치해 안전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또 각종 시설·장비·부품 등의 표준화, 모듈화를 통해 통합적 안전관리를 도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통합관제센터 건립 등 안전시설 운영 일원화 역시 안전강화 요소로 꼽았다. 

이 기획관은 "콜센터·유실물센터 통합운영으로 민원창구는 물론 환승역 통합관리가 일원화된다"며 "시민편의 역시 제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면 조동근 명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서울시의 이같은 논리를 조목조목 비판했다. 

조 교수는 "지하철 사고와 안전문제, 지하철 통합은 논리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연결고리"라고 꼬집었다. 앞서 발생한 지하철 사고는 외주화의 잘못이 아니라 외주의 관리부실로 인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그는 "2016년 5월말 구의역 사고 뒤에는 '메피아 계약'이 있었다. 서울시도 응분의 책임을 져야 했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메피아, 관피아를 먼저 고치라"며 "(안전을 위한) 구체적인 세부 실행프로그램이 마련되어야 한다. 통합공사 출범 자체가 답일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시민편의 제고와 관련해서는 "통합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필요하면 업무협약(MOU) 등을 통해 콜센터를 얼마든지 통합 운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토론시간에서도 찬반 격론이 이어졌다. 명순필 5678서울도시철도노동조합 위원장은 "삼성과 엘지가 다르듯이 양공사가 MOU 등으로 해결할 수 없는 체계가 있다"며 "이러한 점을 해결하기 위해 양공사 통합을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영수 사회공공연구원 연구위원은 "통합 자체가 목표가 아니다. 과정일 뿐"이라며 "통합이 무엇을 담을까가 중요하다"는 원칙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통합을 통해 필요하지만 행정자치부의 인원제한 등과 같은 지금의 구조적 한계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풀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일원화를 위한 MOU 체결의 경우 부과적인 비용이 많이 들 수 있다"며 "시민편의를 높일 수 없다"고 말했다. 

송상석 녹색교통운동사무처장은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직임을 기억해야 한다"며 양공사 통합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것을 제안했다. 그는 "코레일이 흑자를 내기 위해 무궁화열차 등의 저렴한 노선을 줄였다. 이게 지속가능한 방안이냐"고 지적했다. 

반면 최승노 자유경제원 부원장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며 "지금도 할 수 있는 조치들이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허원순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은 "통합이 답이다, 아니다라고 말할 수 없다"면서도 "양공사 체제로 가야만 할 정도로 문제가 있는지를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특히 적자경영을 지적하며 "지하철 요금을 더 낼 의사가 있다"며 "요금의 현실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436 자유기업원, 2018년 추천도서 50권 선정
자유기업원 / 2017-12-29
2017-12-29
8435 대학신입생을 위한 무료 교양강좌
자유기업원 / 2017-12-19
2017-12-19
8434 문정부 `반기업` 정책에 입지 좁아지는 기업들... 성장동력 둔화 `우려`
자유기업원 / 2017-11-27
2017-11-27
8433 “반시장 규제·반기업 정서… 국내기업 경영환경 악화”
자유기업원 / 2017-09-21
2017-09-21
8432 [창간3주년] "文정부의 J노믹스, 기업이 상생·성장 주인공 돼야 성공할 수 있어"
자유기업원 / 2017-09-17
2017-09-17
8431 [창간3주년] "정부가 임금 결정, 경제에 죄짓는 일"
자유기업원 / 2017-09-17
2017-09-17
8430 ‘도전과 혁신으로 신화 만든 글로벌 경제인’
자유기업원 / 2017-08-01
2017-08-01
8429 "`기업 있는 곳, 예술 꽃핀다` 입증한 기업인"
자유경제원 / 2017-02-10
2017-02-10
8428 “문화재는 민족의 얼굴”… 국보 지킨 호암
자유경제원 / 2017-02-09
2017-02-09
8427 서울지하철 공사통합 찬반 팽팽…“안전에 더 효과” VS “독점 거대기업 탄생”
자유경제원 / 2017-02-09
2017-02-09
8426 서울지하철 통합 이견…"안전강화"vs"굳이 왜"(종합)
자유경제원 / 2017-02-09
2017-02-09
8425 문화재 유출 막은 이병철…사재로 산 유물이 국보로
자유경제원 / 2017-02-08
2017-02-08
8424 `부국강병` 레이건 독트린이 대한민국 안보에 던지는 교훈
자유경제원 / 2017-02-08
2017-02-08
8423 한국의 경제기적은 정경유착 아닌 정경협력
자유경제원 / 2017-02-08
2017-02-08
8422 자유경제원, 아틀라스 아시아 자유포럼 `우수기관 선정`
자유경제원 / 2017-02-07
2017-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