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78% “입사지원 시 기업 ESG 이슈 고려할 것”

자유기업원 / 2021-01-18 / 조회: 307       스카이데일리

자유기업원, ESG에 대한 대학생 인식조사 보고서 발간

“ESG, 소비·투자·진로 등 주요 의사결정 기준으로 작동”


대학생들이 소비, 투자, 진로 등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데 있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기업원은 18일 'ESG에 대한 대학생 인식 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해당 보고서를 위해 자유기업원은 전국의 대학생 1009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했고 △ESG 관련 인식 △국내 기업 ESG 책임 이행 수준 평가 △ESG 책임 이행 우수 기업 선정 △의사 결정시 ESG 요소 고려 의향 등의 항목에 대한 응답을 수집했다.

 

조사 결과 대학생 응답자 중 78.4%는 취업 대상기업을 선택하는데 있어 ESG 가치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또 60.9%는 상품 가격이 다소 비싸더라도 환경이나 사회적 가치에 충실한 제품을 구입하겠다는 의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0%는 투자 대상 결정시에 ESG 등급을 고려하겠다고 응답했다. ESG가 청년 세대의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고 있는 셈이다.

 

이번 조사는 '밀레니얼 세대가 기존세대와 비교해 ESG 관련 투자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는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회사들의 조사 결과와 유사한 맥락을 가지고 있다.

 

자유기업원은 “청년세대들이 '가성비’를 넘어 심리적인 만족감을 추가하는 이른바 '가심비’와 '친환경’을 넘어 미래 세대를 위해 반드시 환경을 보호해야한다는 의미에서 '필환경’ 트렌드를 소비나 투자 대상 결정의 기준으로 삼고 있는 사례로 분석된다”며 “ESG가 경제 아젠다 측면을 넘어 가치 판단의 기준으로도 역할을 하는 것으로 파악되는 만큼 이에 대한 추가 조사나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후위기 및 코로나 팬데믹 등 사회 전체의 위기상황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이 부각되면서 기업의 ESG 가치가 하나의 사회현상으로 확산되는 경향도 감지된다. 지금까지는 ESG가 자본시장에서 사용되는 '프레임워크’(체제)이자 투자업계의 전문용어에 가까웠다.

 

곽은경 자유기업원 기업문화실장은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들이 경쟁적으로 ESG를 경영에 활용하고 있고 새롭게 출범하는 미() 바이든 행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어 ESG에 대한 사회적 관심은 향후 더 높아질 것이다”며 “기업도 ESG를 반영한 마케팅과 기업 PI 전략을 적극적으로 수립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국내 기업의 경우 SK가 38.6%의 응답률로 ESG 경영을 가장 잘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LG전자(29.1%), 삼성전자(28.6%), 현대차(27.7%), LG(26.0%), NAVER(23.3%) 등이 뒤를 이었다.

 

SK의 경우에는 총수인 최태원 회장이 앞장서 ESG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국내 기업 최초로 'RE100 캠페인(Renewable Energy 100)’ 참여를 선언하는 등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점에서 대학생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일반 대중이 체감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 수준은 다소 미진한 것으로 확인된다. ESG를 이루는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에 대한 기업의 노력 수준을 평가한 결과 각각의 분야에서 55.7%, 54.2%, 45.3%의 응답자가 못하거나 전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일반 대중들이 느끼는 중요도를 충족하기 위해 기업 차원에서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개별 요인으로는 환경 분야에서 사업장 환경오염물질 저감과 친환경 제품 개발, 사회 분야에서 산업 안전과 하청 거래의 공정성. 지배구조에서 감사제도가 가장 개선돼야 할 요소로 평가됐다.

 

ESG와 관련 용어에 대해 대학생들의 인지도를 평가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24.0%만이 ESG를 안다고 답했다. 대중적인 용어로 인식되는 '사회적 책임’과 '지속 가능경영’을 알고 있다는 응답은 각각 70.2%, 68.8%로 높은 인지도를 보였다.

 

ESG 용어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학생들을 전공 계열별로 분석했을 때 상경계 전공 학생들이 29.1%로 가장 높았다. 상경계 전공 학생들 중 76.6%는 학교 수업에서 ESG 관련 용어를 접했다고 응답했다.

 

[강주현 기자 / 행동이 빠른 신문 ⓒ스카이데일리]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680 갈 길 먼 `제2 팬데믹 경제 백신` 기업 ESG 경영
자유기업원 / 2021-02-20
2021-02-20
8679 최고 대우 삼성맨 ‘밥그릇 챙기기’ 과욕에 국민 박탈감 커진다
자유기업원 / 2021-02-17
2021-02-17
8678 [집중진단] 건보 사태 두고 ‘반정규직’의 안정화 vs 민간 위탁업체 도태 야기
자유기업원 / 2021-02-03
2021-02-03
8677 [집중진단] 건보 콜센터 900여 명 파업…사기업 직원의 정규직 전환이 논란?
자유기업원 / 2021-02-03
2021-02-03
8676 “경제위기 극복위해 돈 찍어내는 건 망국의 지름길”
자유기업원 / 2021-02-02
2021-02-02
8675 [ESG 경영] 최태원·이재용·정의선·구광모, ‘포스트 코로나’ 지속가능ESG 생존전략..."선택 아닌 필수"
자유기업원 / 2021-02-01
2021-02-01
8674 속도 내는 SK 최태원의 ESG경영… 코로나 위기 속 빛 발하나
자유기업원 / 2021-01-29
2021-01-29
8673 LG·SK에서 CJ·삼양까지...`썩는 플라스틱`에 푹 빠졌다
자유기업원 / 2021-01-28
2021-01-28
8672 "실적 좋아도 사회적 가치 창출 낮으면 퇴출"…ESG 대표기업 된 SK
자유기업원 / 2021-01-19
2021-01-19
8671 자유기업원 "대학생 80%, 주식투자 때 기업 ESG 등급 고려"
자유기업원 / 2021-01-18
2021-01-18
8670 대학생 78% “입사지원 시 기업 ESG 이슈 고려할 것”
자유기업원 / 2021-01-18
2021-01-18
8669 대학생 38% "SK가 ESG 경영 `최고`"…LG전자·삼성전자·현대차
자유기업원 / 2021-01-18
2021-01-18
8668 "청년들 ESG 가치 비중 높다" 분위기에 도 ESG 관심
자유기업원 / 2021-01-17
2021-01-17
8667 “중대재해법은 시대착오적 법안…보완입법 필요하다”
자유기업원 / 2021-01-15
2021-01-15
8666 경제 덮은 외눈정치, 국가·국민 위 군림하는 괴물노조 낳았다
자유기업원 / 2021-01-11
2021-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