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불법파업 면죄부’ 노란봉투법, 국회 본회의 부결되어야

자유기업원 / 2023-03-24 / 조회: 749


[보도자료 20230313, 이슈와자유 제6호] 민주노총 불법파업 면죄부(노란봉투)법 본회의 부결되어야.hwp



노사분규, 대규모 사업장 중심 증가세, 근로손실 지난 12년 평균 71만일

불법파업 손해배상소송 인용액 지난 13년 총 350억원, 그 중 99.9% 민주노총

 

민주당 등 야당이 지난 221,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에서 강행처리 한 노란봉투법이 '민주노총 불법파업 면죄부법이기에 국회 본회의에서 반드시 부결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노사분규 및 불법파업의 현황을 분석하고 노란봉투법이 민주노총 불법파업에 면죄부를 주고 기업경쟁력과 일자리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내용이 재단법인 자유기업원의 이슈와자유 제6('민주노총 불법파업 면죄부(노란봉투)법의 문제와 과제’)를 통해 공개됐다.

 

고광용 입법정책실장은 노사분규 및 근로손실 현황을 통계청 고용노동통계를 통해 살펴본 결과 지난 12(2010~2021) 간 노사분규는 1.4배 증가했으며, 연평균 약 71만일의 근로손실이 나타나 대규모 사업장 중심으로 노사갈등이 갈수록 증가세를 보여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불법파업으로 인한 손해배상소송 인용액은 고용노동부 실태조사 결과 지난 13년 간(2009~20228), 350.1억원으로 그 중 99.9%가 민주노총이라며 노란봉투법은 사용자 및 쟁의행위 범위 확대, 손해배상책임의 개별화 및 신원보증인 배상책임 면제를 통해 민주노총 불법파업에 면죄부를 주는 악법이라고 지적했다.

 

고 실장은 국제노동기구(ILO) 통계를 통해 주요국의 노조 파업 및 직장폐쇄(trikes and lockouts by economic activity) 현황을 비교했는데, “지난 12년 간 노사분규는 일본이 약 60~80, 스웨덴 10건 이하, 영국 90~100, 미국 25건 미만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140건으로 높은 수준이다. 동일 기간, 노사분규로 인한 근로손실일수(days not worked due to strikes and lockouts)는 독일의 2.7, 일본의 5.4, 스웨덴의 76.2, 영국의 1.6배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슈보고서는 노란봉투법의 문제점으로 1)사용자 개념 확대 문제(적용상 혼란 및 갈등, 기업비용 상승 및 경쟁력 악화), 2)노동쟁의 확대 문제(불법파업에 면죄부), 3)손해배상책임 제한 경감 및 개별화 문제(가해자인 일부 노조의 불법행위에 대한 과도한 보호) 3가지로 요약했다.

 

마지막으로 이슈보고서는 노란봉투법의 국회 환노위 철회 혹은 본회의 부결 다수 야당의 조직적 본회의 투표로 강행 통과 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적극 검토 미래일자리와 기업경쟁력에 악영향을 끼치는 의원입법에 대한 규제 비용편익 및 영향분석 의문화 제도 도입 등을 제안했다.

 

자유기업원은 '이슈와 자유를 월 2회 정기적으로 온라인 발간하여 다양한 입법이슈에 대한 자유시장경제적 관점의 입법안 분석 및 대응 과제를 제안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fe.org

 

 

첨부 (별도 파일)

자유기업원 <이슈와자유> 6'민주노총 불법파업 면죄부(노란봉투)법의 문제와 과제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164 자유기업원, 2024년 추천도서 50권 선정
자유기업원 / 2023-12-29
자유기업원 2023-12-29
163 자유기업원, <자유롭고 위대하게: 애덤 스미스의 찬란한 유산> 출판기념회 성료
자유기업원 / 2023-11-29
자유기업원 2023-11-29
162 [신간] 자유롭고 위대하게: 애덤 스미스의 찬란한 유산
자유기업원 / 2023-11-28
자유기업원 2023-11-28
161 자유기업원, ‘2023 자유의 밤’ 시상식 개최…‘자유경제입법상’ 등 시상
자유기업원 / 2023-11-27
자유기업원 2023-11-27
160 [신간] 슘페터는 왜 혁신을 말했을까
자유기업원 / 2023-11-03
자유기업원 2023-11-03
159 [경제법안리뷰]임차인 위한 임대차 3법의 역습, 주거안정 위협했다
자유기업원 / 2023-11-02
자유기업원 2023-11-02
158 [경제법안리뷰]`항공4법` 걷어내고 `원포인트` 규제 특례로 신사업 육성 기대
자유기업원 / 2023-10-26
자유기업원 2023-10-26
157 “결국은 독이 되어 돌아왔다”… 경쟁력 저하시키는 분야별 ‘나쁜 규제’
자유기업원 / 2023-10-25
자유기업원 2023-10-25
156 [보도자료]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규제 폐지해야 국가 경쟁력 상승 가능해
자유기업원 / 2023-10-23
자유기업원 2023-10-23
155 한국 조세경쟁력지수 61.6점으로 OECD 38개국 중 23위
자유기업원 / 2023-10-20
자유기업원 2023-10-20
154 [경제법안리뷰] 의무화 입법 해외 사례 없는 납품단가 연동제, 실효성·형평성 논란
자유기업원 / 2023-10-19
자유기업원 2023-10-19
153 [경제법안리뷰]`핀셋 규제` 도입된 토지거래허가제, 억울한 피해자 감소 기대
자유기업원 / 2023-10-12
자유기업원 2023-10-12
152 [경제법안리뷰] 빼앗긴 교원채용권, 사학자율성 저하 시킨다
자유기업원 / 2023-10-04
자유기업원 2023-10-04
151 [경제법안리뷰] 역세권 용적률 120% 완화, 효율성·공공성 높인다
자유기업원 / 2023-09-21
자유기업원 2023-09-21
150 [보도자료] 한국 경제자유지수 7.47점으로 세계 42위
자유기업원 / 2023-09-19
자유기업원 2023-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