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E로고
정보
네트워크
교육
FreeTube
오디오클립
도서
CFE 소개
ENG Facebook YouTube search

칼 마르크스가 오해한 노동가치설 그리고 화폐와 재화의 가치

안재욱 / 2022-02-22 / 조회: 1,061



#국부론 #애덤스미스 #마르크스


▶ 한 권으로 읽는 국부론 바로 가기: https://bit.ly/3GQfi3q


▶ 화폐와 재화의 가치

지난 시간에 분업은 시장의 크기에 달려 있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시장을 더욱 확장시킨 것이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분업을 심화시킨 것이죠

그것은 바로 화폐인데요, 오늘은 화폐와 연관된 애덤 스미스와 마르크스의

노동가치설 이야기를 다루었습니다.


▶ 제작: 시장경제의 중심 자유기업원

▶ 후원: http://cfe.org/info/sponsor.php

       

▲ TOP


  • 관료화된 공립학교, 투입은 늘었지만 애들 성적은 떨어진다

  •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결과의 평등이 안되는 이유

  • 인도주의적 복지정책은 왜 자꾸 실패할까?

  • 결국 대공황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자초한 일

  • 같은 물건을 더 싸게 살 수 있는 이유

  • 편의점에서 느끼는 시장의 위력

  • 윤석열 대통령의 인생책 해설

  • 애덤 스미스는 반기업, 친노동적이 아닌 '자유기업주의'다

  • 국부론 완전정복 강좌 종료 안내

  • '기업의 경쟁과 독점'의 기준은 무엇인가

  • 국가채무가 공정·완전하게 상환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다

  • 애덤 스미스가 딱 짚어준 '정부가 해야 할 일'

  • 애덤 스미스가 말하는 경제학의 진짜 목표

  • 역사적 흐름을 알면 국부론이 쉽다! 봉건제와 근대국가의 탄생 이야기

  • 비옥한 이탈리아가 농업이 쇠퇴한 재밌는 이유

  • 화폐가 많다고 국가의 부가 많다는 것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