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의 이상 (Capitalism : The Unknown Ideal)

도서명 자본주의의 이상 (Capitalism : The Unknown Ideal)
저 자 아인 랜드
페이지수 492
가격 재고 없음
수량 -

도서 소개


어떤 사회체제의 본질을 결정하는 것은 그 사회가 얼마나 개인의 권리를 인정하고 있는가에 달려있다. 인간은 다른 사람을 위한 수단으로서 희생을 강요받아서도 안되며 다른 사람의 희생을 자신의 행복을 위해 요구할 수도 없다. 인간은 자신의 행복추구를 최고의 도덕적 목적으로 하면서 살아야 하며 합리적인 사리사욕을 위해서 일해야 한다. 그리고 어떤 사람도 폭력이라는 수단에 의해 다른 사람의 가치를 빼앗을 권리를 가지고 있지 않다. 어떤 개인이나 단체도 폭력을 먼저 사용할 권리가 없고 다만 자기 방어나 폭력을 먼저 사용한 사람에 대항할 경우에만 폭력을 사용할 권리를 가진다. 이런 경제철학사상에 근거하여 나온 결론은 자본주의였다. 인류의 역사를 볼 때 재산권을 포함하여 개인의 권리를 인정하는 유일한 체제는 자본주의였고 이 체제는 ‘자유’라는 토양위에서 잉태되었기 때문이다.

아인 랜드는 에세이 형식으로 쓰여진 그녀의 책 <자본주의 이상>에서 자본주의의 정의에 대해 범하기 쉬운 오류를 지적하면서 어떤 사회체제를 추구해야 할 것인지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인간의 본성이 매우 이기적이라는 사실을 쉽게 망각하고 있으며 이타주의-집단주의의 윤리를 신봉하는 체제를 만들어 놓고 이기적일 수밖에 없는 인간의 본성을 애써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그 좋은 예는 이윤추구의 기업가를 사랑하려 들지 않는 한국사회의 분위기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오늘날 한국의 기업가들은 지식인들로부터 미움과 박애를 받고 관료들의 그릇된 정책에 의해 희생양이 되고 만다. 아인랜드는 인종적, 종교적 소수에게 권리를 보장하는 것처럼 진정으로 소수 그룹의 정의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자는 지구상에서 가장 소수인 개인의 권리를 인정해야 하고 소수의 기업가들에게도 이와같은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기업가들이야말로 우리가 많은 은혜를 입고 있는 소수의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녀의 주장은 더욱 적실성을 갖는다.

<자본주의의 이상>은 국가권력이 어떠해야 하는지도 밝히고 있다. 국가권력과 국민과의 관계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인식되어야 할 점은 정부는 지배자가 아니며 시민의 봉사자가 되어야 하며 정부의 행동은 엄격히 정의되고 제한되어져야 한다. <자본주의의 이상>은 정부권력의 유일한 존재이유가 개인권리의 보호란 사실을 다시 상기시켜 주면서 자유사회란 개인을 목적으로 간주하는 사회이지 사회체제 자체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을 각인 시켜주고 있다. 이와 더불어 재산의 사유화는 인정하지만 개인재산의 사용과 처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통제를 하는 체제는 파시즘의 근본적인 특징이므로 사유재산을 유지하면서 경제에 대한 통제력을 증대시키고 있는 국가통제주의와 모든 형태의 집단주의는 배격되어야 함을 <자본주의의 이상>은 다시 한번 일깨워 주고 있다.



상세 내용

[저자 소개]
아인 랜드는 1905년 러시아 페테르스부르크에서 출생하였다. 1924년 역사부분에서 최고상을 수상했으며 페트로그라드대학을 졸업했다. 1926년 미국으로 건너가 사망할 때까지 전업작가이자 강사로 활동하였다. 정치적으로는 급진적 자본주의자이며, 종교적으로는 무신론자였다. 소설로는 ‘아틀라스’, ‘마천루’ 등이 있다.

[목차]
제1장 이론과 역사
1. 자본주의란 무엇인가?
2. 전쟁의 근원
3. 미국의 박해받는 소수: 대기업
4. 반트러스트
5. 자본주의에 대한 공통적인 오류들
6. 금과 경제적 자유
7. 미국의 자유기업사에 대한 주해
8. 산업혁명이 여성과 아동에게 미친 영향
9. 정직에 대한 공격
10. 방송전파의 재산상태
11. 특허권과 저작권
12. 이론과 실제
13. 자유방임

제 2장 현재상황
14. 타협의 해부
15. 지성인들의 파업
16. 연줄을 파는 사람들: 로비스트
17. `극단주의’, 또는 ‘중상술’
18. 자본주의의 말살
19. 보수주의: 사망광고
20. 새 파시즘: 여론정치
21. 여론의 파멸
22. 이용당하는 학생폭동
23. 소외
24. 인간을 위한 애가

부록1: 인간의 권리
부록2: 정부의 본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