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점심은 휴스턴의 재정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Jonathan Butcher / 2018-09-04 / 조회: 784

 

cfe_해외칼럼_18-160.pdf

 

 

*본 내용은 아래 기사 및 칼럼 내용을 요약 번역한 내용임*
Jonathan Butcher,
Houston Has a School Spending Program, and ‘Free’ lunches Won’t Fix it
21 August, 2018

 

휴스턴 소재 학교들은 올해 모든 학생들에게 무상급식을 제공할 예정이지만, 1년 전 허리케인 하비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많은 가정들을 도울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이미 작년에 휴스턴의 거의 모든 학생들이 무상급식을 받을 자격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정부의 이 움직임은 기존의 상당한 규모의 정부 프로그램을 더 확장시킬 뿐이다.


이달 초 휴스턴 관계자들은 모든 학생들이 무상으로 학교에서 아침, 점심, 저녁 식사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납세자들은 오바마 정권 때 시행되던 급식비 보조 프로그램(Community Eligibility Provision)을 통해 식사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학교나 해당 지역의 모든 학생들은 가계 소득과 관계없이 학교나 학군 학생들의 40% 이상이 자격 조건을 충족한다면 무상급식을 받을 수 있게 되어있다.


즉, 지불 능력과 상관없이 휴스턴 지역 모든 학생들은 이 보조 프로그램을 통해 매일 세 끼의 식사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 이 프로그램은 어려움에 처한 가정을 돕기 위해 도입됐다. 이 지역의 모든 학생들이 혜택을 받을 때 납세자들은 이 프로그램의 목적이 여전히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위한 것인지 의심해봐야 한다.


현재까지 연방 급식 프로그램은 비용을 통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 정부 회계감사원 보고서에 따르면 행정예산처는 국립학교 급식 프로그램을 두고 “2014 회계년도에 약 17억 달러의 부적절한 지급액으로 인한 “고오류(high-error)” 프로그램 중 하나”라고 했다.
또 다른 정부 회계감사원 보고서는 결국 납세자들이 지원하는 연방 아침 및 점심 프로그램에 각각 16%와 25%의 부적절한 지급률이 존재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최근 몇 년 동안, 뉴저지와 시카고의 학교 시스템은 연방 학교 급식 프로그램을 과도하게 남용해왔다. 시카고에서는 55명의 지역 직원들이 4년 넘게 데이터 위조에 가담해왔다.
모든 학생들에게 무상급식을 제공한다고 해서 시스템의 비효율성이 해결되지 않는다. 자격 조건을 간소화하는 것은 또 다른 자격 부여 프로그램을 생성하는 것과 동일하다.


덴버에서는 지급 능력과 상관없이 모든 학생들에게 무상급식을 제공한 후, 그 지역의 무료 급식비 지출은 전년도의 13,000달러에서 356,000달러로 치솟았다. 학교 영양학협회 대변인은 “학생들에게 무상급식을 제공하는 것은 훗날 재정 위기를 초래할 수도 있다.”라고 했다.


휴스턴은 재정난에 빠져 있고, 연방 프로그램은 책임감 있는 소비를 하고 있지 않다. 국회의원들은 무상급식이라는 보편적 복지로 정부 지출을 늘리는 것보다, 도움이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만 혜택이 제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번역: 이희망
출처: https://www.dailysignal.com/2018/08/21/houston-has-a-school-spending-problem-and-free-lunches-wont-fix-it/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367 가난한 사람이 문제가 아니다, 복지에 의존하는 젊은이들이 문제다
Star Parker / 2019-02-22
Star Parker 2019-02-22
366 미국의 극단적 사회주의자들이 영국의 정책에 효시가 되도록 하자
Ryan Bourne / 2019-02-21
Ryan Bourne 2019-02-21
365 비평가들의 왜곡된 CEO-근로자 간 임금 격차
Jason Clemems / 2019-02-20
Jason Clemems 2019-02-20
364 그렇다, 마리화나 합법화는 제대로 작용하고 있다
Jeffrey Miron / 2019-02-19
Jeffrey Miron 2019-02-19
363 물거품이 되어버린 캐나다의 ‘에너지 초강대국’ 야망
Kenneth P. Green / 2019-02-18
Kenneth P. Green 2019-02-18
362 트럼프의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지혜와, 베네수엘라에 대한 무모함의 충돌
Emma Ashford / 2019-02-15
Emma Ashford 2019-02-15
361 공교육 시스템 안에서의 부패는 필연적이다
K. Lloyd Billingsley / 2019-02-14
K. Lloyd Billingsley 2019-02-14
360 미국과 북한의 두 번째 정상회담
Ted Galen Carpenter / 2019-02-13
Ted Galen Carpenter 2019-02-13
359 전기자동차는 생각보다 친환경적이지 않을 수 있다
Elmira Aliakbari / 2019-02-12
Elmira Aliakbari 2019-02-12
358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엄포
Ivan Eland / 2019-02-11
Ivan Eland 2019-02-11
357 포드 정부는 온타리오 정부의 부채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Ben Eisen / 2019-02-08
Ben Eisen 2019-02-08
356 당신의 휴일을 빛내주는 사람들: 휴일날 근무하는 종업원과 계산원들은 휴일의 영웅들이다
Art Carden / 2019-02-07
Art Carden 2019-02-07
355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십대들의 전자담배 사용을 막을 수 있을까
Raymond March / 2019-01-31
Raymond March 2019-01-31
354 손님이 식사후 뒷자리를 직접 정리하는 것이 최저임금 인상에 주는 시사점은?
Art Carden / 2019-01-30
Art Carden 2019-01-30
353 돈 부드로우 : 무역에는 패자가 없다
Mark J. Perry / 2019-01-29
Mark J. Perry 2019-01-29